(스샷 질이 좀 아닙니다만 귀찮아서 그냥 올립니다~)

문근영이 미니홈피에 '다이어트 해야지!'라는 의지를 천명했단다. 하루 종일 알려지지 않은 문근영 미니홈피 주소를 알아내려고 네티즌들이 연방 네이버에 물어봤지만 낚시글 뿐.

오후 들어 드디어 그들이 원하던 정답을 알려준건 중앙일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론사들이 알면서도 사생활 보호를 위해 문근영의 사진 등으로 대체하며 '안'가르쳐 주었던 것 같은데 중앙일보가 멋들어지게 까발렸다. 여기서 기사의 제목이 압권! <문근영, 사생활 보도에 부담감 느꼈나>

더군다나 중앙은 똑같은 기사를 여러 계열 매체를 통해 오늘 하루 무려 네 번 송고했다. 네 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 나 이거야 원~ &^%$@#!@

+ 덧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기들도 이 기사와 그 사진은 도무지 말이 안된다고 느꼈나보다.
잠시 뒤 사진이 조용히 빠져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쨌든 중앙의 돌출 행동은 다른 매체들도 슬슬 숨겨 놓은 사진을 꺼내게 만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의 결론!

월척은 용기, 중복은 센스
남이 먼저하면 적당히 묻어가자.

+ 덧 2

오늘 아주 뽕을 뽑는 중앙의 월척놀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ㅠ^ㅠ


Posted by 미스타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