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개발자, 디자이너, 기획자, 그리고 저같은 사람들이 서로 각자의 능력을 제공하고 남의 능력을 빌려 더 큰 하나를 만들어 가는 매커니즘을 가지고 돌아간다 느껴 왔습니다.


오늘 간만에 buena vista social club을 다시 들춰보다보니 아 이게 그러고보니 밴드와도 참 많이 닮아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들 중에는 보컬 같이 기본적으로 좀 더 튀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저 뒤의 타악기 같이 스포트라이트를 거의 받지 못하는 이도 있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자기 자리에 만족하며 앉은 그 자리에서 최선을 다합니다. 관심은 중요치 않습니다. 나 혼자선 못하던 일을 우리가 한데 모여서 비로소 하고 있다는 사실 자체에 큰 행복을 느끼고 있습니다. (물론 밴드라는 전제하에.)


크게 욕심없는 이들 모두가 어렵사리 모여 그렇게 '세트'를 만들어 갑니다. 영화상에도 나오지만 각자 존재할 땐 아주 비루하고 잊혀져가던 사람들도 '세트'가 되니 세상을 놀라게 합니다. 그들이 우리에게 주는 감동은 오로지 '세트'이기 때문에 의미가 있습니다.

 

그런 점에서 좋은 팀이 되기 위해 그 안의 멤버들에게 요구해야 할 것은 사실 아주 소박한 두 가지가 아닌가 합니다. 어느 작은 분야를 완전히 믿고 맡겨도 될만한 '전문성'과 다른 세션의 전문성을 갖춘 멤버를 신뢰할 수 있는 '존경심' 말이지요.


별로 안 소박한가요? :)


이 둘을 갖춘 멤버들의 합이라면 이는 정말이지 훌륭한 팀이 될 것입니다. 매번 환경 탓을 하며 next를 찾는 이가 있다면 우선 저 두 가지를 내가 갖췄는가를 좀 더 고민해봐야 할 것입니다.

 

어디서든 자기가 실력을 갖추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면서도 또 고수를 찾으면 그들을 열심히 follow 하는 자세를 견지하다 보면 조금은 쓸만한 사람이 되어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그러고 보니 저는 존경하는 이들을 못 챙겨도 너무 못 챙기고 있군요. 멀리서나마 제 존경심엔 변화가 없으니 실력이라도 좀 키워서 계속 레버리지 해야겠습니다.

 

문득 '레버리지' 하니까 이런 방정식도 머릿 속에 휙 떠올랐습니다.

내 실력 * 타인에 대한 존경심 * 잦은 연락 = 좋은 관계


제가 개인적으로 연락이 참 약합니다. 연배가 다들 비슷하면 더욱 좋겠는데 그러지 못해 사실 좀 어려움이 있습니다. 나중엔 차츰 나아지겠지요.


타인에 대한 존경심은 매우 크고.. 지금으로선 실력 갖추기가 그나마 제 손으로 노력해 볼 수 있는 문제겠군요. 참~ 어렵습니다.


Posted by 미스타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주성치 2009.07.29 15: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좋은분들께 연락을 전혀 안하는게 문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