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tory'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08.22 소주 한 잔 할 일 (7)
오늘은 코엑스에서 열린 iMOBICON 행사에 다녀 왔습니다. 오늘부터 OMA(Open Mobile Alliance) 총회가 서울에서 열리기 때문에 국내 모바일 솔루션 업체들이 자신들의 최신 기술들을 소개하는 작은 전시회였지요.

각설하고, 저녁에야 사무실에 돌아와 보니 모처럼 위자드닷컴과 관련된 기사 세 건이 주르륵 올라와 있더군요. (저는 네이버 뉴스 검색 결과 RSS를 위자드닷컴으로 구독해 보고 있습니다.)

웹2.0 서비스 대부분이 대학생 CEO
웹2.0 대학생 CEO가 주도한다.
신규 웹2.0 서비스, 대부분이 대학생 CEO

휴토리의 이강일 대표님은 2년 전이었던가 당시 제가 심사위원으로 참가했던 한 고등학생 창업아이템 경진대회에서 처음 만났습니다. 굉장히 언변도 있고 똑똑했던 학생으로 기억합니다. 이제 그 학생이 대학생이 되어 재미난 사이트를 오픈한 것이지요.

그런데 오늘 일련의 기사들을 보고 제가 좀 느낀 바가 많이 블로그가 급하게 글을 남겨야 겠다고 마음을 먹었습니다. 이 대표님 연락처가 있으면 직접 연락을 드렸을텐데 마땅히 연락처를 몰라 트랙백을 걸어 드리려고 합니다.

기사 세 건이 동시에, 그것도 거의 같은 구성과 같은 문장을 포함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이강일 대표님께서 보도자료를 배포하신 모양입니다. 제목도 흡사한 것으로 보니 저렇게 비슷하게 보내셨겠지요? :)

저는 위자드웍스가 단 한 번도 대학생 벤처라고 생각해 본 적이 없습니다. 그건 올블로그도 별반 다르지 않을 것으로 봅니다. 우리는 지금 누구나 사용하는 웹서비스를 만들고 있습니다. 대학생만 사용하는 웹서비스를 만드는 것이 절대로 아닙니다. 따라서 대학생이라는 것은 전혀 하등의 자랑거리가 못됩니다.

지금 벌써부터 서비스를 띄우기 위해 '대학생'으로 포지셔닝 하기 시작하면 그때부터 끝입니다. 시작도 하기 전에 끝입니다. 서비스가 아무리 좋아도 "대학생이 꽤 하네?", 서비스가 조금만 나쁘면 "역시 대학생이니까.." 이런 이야기를 듣기 십상입니다. 업계에 정식으로 노크하고 똑같은 입장으로 '계급장 떼고' 도전하려면 '우린 대학생인데 이 정도나 해요'라는 식의 접근은 전혀 득 될 것이 없습니다.

저 위의 기사들을 객관적으로 보세요. 기술력이라든지, 서비스 자체를 조명하는 기사가 절대 아닙니다. (물론 보도자료부터 그랬겠지마는) '웹2.0' 운운하는 흔한 가십 거리에 지나지 않습니다.

웹2.0 서비스, 절대로 대학생들이 주도하지도 않을 뿐더러, 저 기사에 열거된 사람들 모두 전혀 웹2.0의 리더와는 거리가 멉니다. 이 대표님, 기사여서 약간 '오버'한 측면이 있으시겠지만 만에 하나라도 그렇게 생각하시면 정말로 큰일 납니다. 세상 넓고 대단하신 분들 정말 많습니다. 하다 못해 이른바 '웹2.0 업계'라고 하는 이 좁은 곳에서나마 정말 진정으로 고개 숙여지는 '진정한 리더'들이 많습니다.

저는 이 대표님이 정말 잘 되시기를 빕니다. 많은 새로운 시작들이 나와 주어야만 국내 IT 업계(특히 웹서비스 업계)는 다시 창조와 성취의 선순환 구조를 찾아갈 것입니다. 그러나 처음부터 이런 접근은 아주 걱정되는 부분입니다. 부디 이 대표님과 휴토리, 그리고 앞으로 새로 등장할 많은 어린 벤처들이 '내가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이 정도나 했다'는 아집에 사로잡히지 않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나이가 어리다는 것은 제가 장담컨데 단점이면 단점이지 장점은 절대 아닙니다. 기자님들이 가십거리로 써주시는 기사에 현혹되어 홍보 방향을 계속 어린 것으로 가져 가시면 결국 휴토리닷넷이라는 서비스는 죽고, '어린 사장' 이강일 대표님만 살 것입니다. 나보다 회사를 선택하는 현명한 분이 되시길 빕니다. 회사가 살면, 나는 어차피 더욱 값지게 빛나게 되어 있습니다.

이 모든 이야기들, 사실은 4-5년 전 제가 범했던 잘못들을 그대로 답습하고 계신 것 같아 선배의 마음으로 제 자신 부족하나마 강하게 말씀 드리는 것입니다. 함께 세상을 배워가는 입장에서 이런 이야기 드리는 것 자체가 우습기도 하지만, 이강일 대표님 현명한 분이시기에 제 이야기를 거슬리는 소리로 듣지는 않으실거라고 믿습니다.

또한 만약에 앞으로 자의든 타의든 간에 오늘 같은 류의 보도를 진행하실 경우 저희 회사는 꼭 빼주시기를 부탁 드립니다. 저는 위자드웍스가 업계에 대등하게 도전하고 대등하게 평가 받는 업체로 기억되기를 바랍니다.

이강일 대표님과 휴토리, 그리고 새로 시작하는 많은 어린 벤처들의 건승을 마음으로부터 진심으로 응원합니다. 연락 한 번 주세요. 소주 한 잔 합시다. ^^

- 표철민 드림

Posted by 미스타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늘이 2007.08.22 2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지 않아도, 그 기사보면서 비슷한 생각 들었었는데 저는 저 회사에 대해서는 잘 모르고 있었던터라...
    아쉽게 몇일 전까지 학생이었던 것 뿐이지, '절대로 학생이니깐'의 입장으로는 아무것도 안되는 냉정한 전쟁터가 비지니스의 세계니깐요...

  2. promise4u 2007.08.23 0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치않은 구설수에 올라서 난감했겠구먼..

    언젠가 어느 유명한 학원 대표님이 건대에서 강의하실때 이야기가 떠오르네 '너희는 대학생들이니까 모든지 해도 된다, 대학생이라는 점을 잘 이용해야 한다' 라는...

    기술이나 실력 보다도 이슈파이팅에 능해서는 안될텐데 조금은 아쉬운 면이 있삼, 혹시 한잔하게 되면 나도 불러줘요 미스타표~

  3. 이강일 2007.08.23 03: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표대표님. 벌써 3년전 일이네요.^^
    참 많은 인연인 것 같습니다. 사실 심사위원일뿐만 아니라 청소년벤처포럼에서 뵜었고,
    스페셜인인에서 표대표님이 잠시나마 멘토까지 해주셨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제가 보도자료를 배포한 것은 웹2.0서비스를 대학생이 하니 주목해 달라는 식의 홍보 기사가 아닌데,
    보도자료상의 약간의 오해가 있었던 것같습니다.
    대학생이 절대 자랑이 아닙니다. 이점은 저 역시도 동의 합니다.
    제가 생각하는 관점은 대학생이니까 웹2.0을 주도해야 한다는 생각이였습니다.
    웹2.0은 살아숨쉬는 전쟁터입니다. 이러한 전쟁터에서 20대 두뇌야 말로 창의적이고 생산적인 웹2.0을 이끌어갈 무기라고 생각합니다.
    서울대, 삼육대 학생들이 각각 주축이되어 웹2.0생태계를 만들기 위하여 지금도 밤을 새고 있으며,
    여러 웹2.0서비스가 탄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저는 이 보도자료로 인해서 대학생이 이정도 했다, 대학생 꽤 하네?,또한 서비스가 나빠도 "역시 대학생
    이니까" 라는 방식으로 접근한 것이 아님을 다시 한번 알아주셨으면 합니다.

    위자드닷컴이 1년 이라는 시간동안 변화된 모습을 보며, 저 역시도 많은 것을 보고 배웠다는 생각이 듭니다.
    앞으로도 건승하시기를 바랍니다.

    제 개인적인 생각을 적은 것이고 표대표님의 글과, 표대표님께 전혀 감정적으로 말씀드린 것이 아니니
    혹시 이부분 오해하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4. 쏭군 2007.08.23 07: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철민이도 중학교때 창업하고 우리 T2DN도 고등학교 때, 활동하면서 느낀바가 컸을테야~ 그 무슨무슨 학생이라는 수식어가 붙을때, 어릴땐 마냥 좋아라 했었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그런 수식어는, '어린 학생들이 이 정도도 하는구나..'쯤으로 생각해주었으면 하는 바램이 있네....

    나도 올블러의 입장에서 그리고 항상 위자드웍스를 응원하는 입장에서 봤을 때,
    기술이나 실력, 그들의 비전과 철학이 우선시 되는것이 아니라...
    '대학생'이라는 단어가 우선시 되어 기사화 되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생각이되네..
    물론 기사의도는 그게 아니지만 말이 '아'다르고 '어'다르다보니~~

    위에 준철이 말대로.. 이슈파이팅보다 내실로 더 커가는 우리가되자
    화이팅^^

  5. 꿈돌이 2007.08.23 12: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이미 위자드 웍스나 올블러그는 특히나 업계에서 어느정도 자리를 잡은 서비스 들이기 때문에 이런 주제의 기사는 그리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초반 어텐션 확보를 위해 가용한 강력한 무기임에도 불구하고, 장기적인 성장 관점으로 접근하기 위해선 '대학생이 만든' 회사의 포지셔닝은 위험합니다.
    과거 이투스의 누드교과서도 수험생의 마인드를 가장 잘 아는 대학생 선배들이 만든 교재로서 초반 어텐션은 확보 했으나, 치열한 현실 비지니스 업계에서 살아남기 위해 그러한 이미지를 쇄신하는데 엄청난 노력이 들었습니다.

    조만간 소주 한잔 해야겠네요. ^^

  6. raybeck 2007.09.20 17: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표대표님.
    뒤늦게나마 이곳을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당시엔 뉴스 기사만을 보고 저 혼자만의 블로그 이다보니 제 생각만을 담은점이
    있었습니다. 불편하셨다면 정중히 사과드립니다.
    아직 우리나라는 웹2.0의 시작단계라는 생각이 들다보니 정체성에서 서로간의
    중심을 명확히 바라보지 못하는 부분이 있나봅니다.
    원하지 않더라도 말이죠.
    웹2.0의 무림고수분들과 모임이 있다면 경청하고 싶습니다.

    그리고 저의 글 또한 오해의 소지가 있다는 판단이 서게되어
    자삭하였습니다.
    건승기원합니다. 기회가 되면 연락드리겠습니다.

  7. 준돌이 2007.09.21 2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드교과서의 김문수사장님과 이비호부사장님도 그렇고, 아래아한글도 그렇고, 네오위즈, 넥슨도 그렇고.. 모두 20대 초중반의 학생들이 창업한 회사들입니다.
    웹2.0의 모토에 따라 선두로 달려가는 모습 참으로 보기 좋습니다.
    저 역시 20대 중반때 벤처창업을 하였었는데.. 지금은 ^L^; 평범한 생활을 하고 있네요.
    언젠가 표대표님 만날일 있음... 소주 한잔 마시며 좋은 이야기들 많이 나누고 싶습니다.
    이제는 너무나 흔해져 버린 "열정"이라는 단어를 가슴속 깊이 고이 간직하시고...
    정해놓으신 목표를 향해 쉬지 말고... 달려나가시길 바랍니다.
    절대로 옆을 보면 안된다는거 ^^; 명심하시구요...
    강남에서 Mr.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