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코리아'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7.10.19 인터넷의 아버지 (3)
  2. 2006.09.30 구글코리아 - 드디어, 그들이 온다. (6)
정말로 Senior의 연배가 되었을 때쯤, 모든 후배들로부터 "무언가의 아버지"로 존경 받을 수 있다는 사실은 정말 짜릿한 일이 아닐까 합니다. 사람마다 삶의 가치 기준이 다르겠지만, 적어도 제 경우에는 아주 조금씩 쌓아 올려 삶의 마지막 순간에 가장 빛을 내며 사라질 수 있는 삶이기를 바랍니다.

그런데 이 분이라면 충분히 그런 삶을 살고 있는 분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렇죠, 요새 블로고스피어에서는 모르는 사람이 없는 바로 그 빈트 서프 박사님이십니다. 앞서 말한 "무언가의 아버지"로 불리는 분인데 그 공적이 너무나 환상적입니다. 30년 전, 오늘날 인터넷 패킷 전송 규약의 근간이 되는 TCP/IP를 처음으로 개발한 분이지요. 무려 "인터넷의 아버지"랍니다.

며칠 전에 이 분을 아주 가까이서 뵐 기회가 있었습니다. 66세의 노장이라고 보기 어려울 정도로 또렷한 목소리에 카리스마 넘치는 외모, 그리고 인터넷 세계의 미래를 내다보는 insight까지, 지금까지도 업계의 중심에서 큰 집중을 받는 이유가 있었습니다.

미국 같으면 이미 현업에서 은퇴하고 Silver life를 즐기고 있을 때 임에도 Google의 부사장 겸 Chief Internet Evangelist 이자 전세계 도메인과 IP 주소 정책을 총괄하는 ICANN 의장으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계신답니다. 요즘에는 패킷 전송을 위성 간 무선 통선에 최적화하여 우주에 떠있는 위성은 물론 향후 다른 행성까지 인터넷 망에 연결하는 그야말로 '꿈 같은' 프로젝트를 NASA와 함께 진행하고 있다고 합니다.

매경에서 주최하는 세계지식포럼과 구글코리아의 '구글 개발자의 밤 2007' 행사 연설을 위해 내한한 빈트 서프(Vint Cerf) 박사님을 Lunch2.0 행사의 일환으로 보다 소그룹으로 만나뵐 수 있었습니다. 점심시간을 이용해 먼저 준비한 PT를 간단히 발표하시고 참가자들과 함께 대화하는 시간을 상대적으로 길게 가지셨는데요. 한 사람 한 사람의 자기 소개를 경청하시며 칠판에 각자의 키워드를 정리까지 하시는 정성을 보면서 역시 아무나 구루(Guru)가 되는 것은 아니구나 하는걸 다시금 깨달았습니다.

그럼 찍어온 사진을 몇 장 보며 이야기를 계속해 볼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분이 빈트 서프 박사님이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Lunch2.0에서도 개발자의 밤과 같이 인터넷 인구에 대한 이야기부터 시작했습니다. 왼쪽이 1997년의 호스트/유저수라면 오른쪽은 2007년의 현황입니다. 여기서 말하는 호스트에는 이동성이 있는 랩탑이나 무선망은 제외하고 할당된 고정 IP 수 기준이라고 합니다. 단 10년만의 성과치고는 경이롭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역별 인터넷 인구와 인터넷 보급율 지표입니다. 아시아 지역은 아직 12.4% 밖에 보급이 안되었음에도 이미 4억 6천만에 육박하는 세계 1위의 사용자 수를 가진 무서운 대륙입니다. 빈트 서프 박사는 특히 아시아와 아프리카의 잠재력에 기대를 걸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시아 지역의 10대 국가에 대한 상세 지표입니다. 인터넷 업체로서도 중국은 놓치기 아까운 시장임에 분명하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빈트 서프 박사가 1969년에 처음 설계한 인터넷의 전신 ARPANET의 개념도입니다. 빈트 서프 박사는 UCLA 네트워크에 연결된 Sigma7 컴퓨터의 프로그램을 개발했다고 합니다. 처음엔 단지 이 네 곳의 대학이 네트워크로 연결되었을 뿐입니다. 딱 네 개 뿐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이 1999년의 인터넷 네트워크 연결 현황입니다. 사진이라 잘 안보이는데 아주 얇은 선들이 뉴런과 같이 꼬여 있습니다. 바야흐로 30년 간 네트워크 혁명이 일어난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말쑥한 신사가 딱 어울리지요? 유머감각도 풍부하셔서 여러번 큰 웃음을 주셨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검색엔진 업체 지숩(zSoup)을 새롭게 창업하신 웹2.0 계의 '브레인', 노재성 대표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롱테일 경제학으로 잘 알려져 있는 이노무브그룹의 장효곤 대표님


국내 전문가들과 의미있는 이야기도 많이 오고 갔습니다. 실리콘밸리의 비즈니스 환경과 한국의 상황, 이른바 '소셜 소프트웨어'의 전망, IPTV에 대환 관점 등 다양한 주제에 걸친 이야기가 나왔지요. 물론 Background가 네트워크 쪽이다 보니 아무래도 하드웨어 또는 네트워크 중심 이슈에 대해서만 보다 자신 있는 대답들을 내 놓았습니다. 무엇보다 IPTV에 대한 낙관론은 물론 앞으로는 냉장고, 자동차 등 모든 디바이스가 IP-based로 옮겨갈 것이라는 데에서는 누구보다 큰 확신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밤이 되었습니다. JW 메리어트로 장소를 옮기니 너무나 멋지게 준비된 '구글 개발자의 밤 2007' 행사장이 개발자들을 맞이하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외국계기업이어서 그런가요? 코리안 타임 적용 없이 정확하게 5시 30분에 행사가 시작되었습니다.저는 이 점이 꽤나 놀랐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멋들어지게 등장하신 빈트 서프 박사님, 그 사이에 SK텔레콤을 방문하고 오셨다고 말씀하시더군요. 그 다음날은 매경 지식포럼에 가셨으니 서울에 계신 동안 엄청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계신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른 부분은 대부분 낮의 PT와 겹쳤는데 뒷 부분은 또 많이 달랐습니다. 특히 이 부분, 인상적이어서 찍어 왔습니다. 인터넷이 아직 완벽한게 아니라며 경청하고 있는 후배들에게 몇가지 과제들을 제시하셨습니다. 언제나 이야기되는 보안 문제, 비영어권 국가 인터넷 주소 자원 문제, 이종 기기 지원 등에 대한 것들입니다. 저 이슈들에 한 번 도전해 보세요! 무언가의 아버지가 될지 누가 압니까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서 잠깐 이야기 했지만 Internet-enabled Device가 엄청 다양해 질거라는 이야기입니다. 예시를 보시면 웹TV는 물론 냉장고, 자동자, 와인 코르크, 양말, 리모콘 등 다양한 상상들이 소개되어 있습니다. RFID 이야기 할 때 언제나 회자되는 예시이지만 냉장고 속 음식들에 RFID 태그를 부착하고 냉장고에 든 품목의 재고 확인, 유통기간 체크를 한 후 냉장고가 인터넷을 통해 직접 할인마트에 주문을 넣는 시대 말입니다. 사족이지만 이런 얘기 한 3년 전에 들으면 먼 미래 얘기인 줄 알았습니다. RFID 태그가 7-80원 급으로 떨어진 오늘날 이는 벌써 충분히 실현 가능한 이야기가 되고 말았지요. 생각보다 물리적 공간과 공간, 개체와 개체 간의 네트워크화는 빠르게 진행될 것입니다. 지금은 사실 개인집에 100M 광랜이 들어간다고 해서 P2P를 사용할 때에나 직접적인 효용을 주지만 Bandwidth의 과잉 공급은 어쨌든 수요를 창출해낼 겁니다. (이 이야기는 나중에 한 번 별도로 포스팅을 해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연이 끝난 후 함께 사진 한 방 찍었습니다. 낮에도 찍었는데 누구 카메라에 담겼는지 모르고, 박사님과 단 둘이 찍은 사진은 초점이 다 나가고, 그나마 조금 상태가 나은 함께 찍은 사진이라도 한 장 남깁니다. (왼쪽부터 저, 다음의 듀스님, 빈트 서프 박사님, 스페이스인터네셔널 널위한약속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낮에 찍은 사진 업데이트합니다. (왼쪽부터 마이엔진 김중태 이사님, 빈트 서프 박사님, 저, 전자신문인터넷 이선기 상무님, SK텔레콤 i's box 박정민 팀장님, 블로그칵테일 박영욱 사장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프트뱅크벤처스 임정민 심사역님과 함께. 나중에 성공한 VC와 성공한 벤처기업가로 책에 실릴 사진이라고 농반진반으로 말씀 드렸습니다. :D (제발 그렇게 되길!!!)

에고고 오래간만에 포스팅 한 번 할랬더니 사진 고르고부터 한 세 시간은 흐른 것 같습니다. 벌써 아침이네요. 오늘 아침이 2도까지 떨어진다더니 정말 비가 부슬부슬 떨어집니다. 오늘 저희 위자드웍스는 채용설명회인데 잘 될런지 모르겠네요. 사실 이름이야 채용설명회로 붙였지만, 아직 지원자들을 잘 모르는 우리 멤버들과 아직 우리 회사에 대해 확신이 없는 지원자들이 함께 만나 삼겹살에 소주 한 잔 해가며 본격적으로 얘기 좀 해보자 하는 취지의 행사입니다.

저희 같이 돈 없는 벤처가 오래고 버티려면 공통된 비전 하나에 젊음 하나 달랑 걸고, 서로 입으로 말하지 않아도 마음으로 의지가 되는 그런 사람들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부끄럽지만 신청은 정말 쪼금 해주셨는데, 그래도 한 번 재미있게 해보고 후기 남기겠습니다. 첫 술에 배부른게 어디 있겠습니까. 다 해보면서 배우는거지요.


Posted by 미스타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얼~! 2007.10.19 1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ㅠ.ㅠ;;
    나두 신청했었는데..
    회사일로 못갔다는 ㅠㅠ;;; 왜 그럴때만 일이 많아지는지.. ㅠㅠ

  2. promise4u 2007.10.19 1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 그래도 사진 건져서 다행이다!
    위자드닷컴 채용설명회 성공적으로 끝냈으면 좋겠네! 아자아자 화이팅!

  3. 박영식 2007.10.22 0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김중태님의 사진을 보게 되었군요.

소문이 정말 무성했다. <웹2.0>이란 단어를 전혀 모르고 처음 공부하던 올 초였다. ZdNet이나 iNews24 등 IT 관련 매체를 샅샅이 뒤지다 그런 이야기를 접한 것 같다. 정세균 장관이 구글에 방문하여 MOU를 체결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내용이었다.

당시에는 체결했다는 것도 아니고 체결 가능성만을 언급했기에 궁금증은 매우 컸지만, 후속 보도가 거의 없었다. 그나마 관련 상황을 국내에서 거의 유일하게 처음부터 쫒아온 분이 있다면 iNews24 정종오 기자님 정도일 것이다.

올 한 해 웹2.0에 풍덩 빠진 뒤론 구글과 관련된 것들이라면 일단 접하고 보았던 까닭에, MOU 이야기나 엠파스와의 관계 등 이런 저런 루머에 개인적인 궁금증은 이미 증폭될만큼 증폭된 상태였다. 그런데 드디어 어젯밤, 집요하게 구글을 쫒던 바로 그 정종오 기자님이 월척을 하나 들고 나타났다. 새로운 기사가 하나 떴다.

<구글, 한국 투자계획 밝힌다...10월10일 발표>

뒤늦게 나타나 전세계 검색 시장을 완전히 재편한 구글, 바로 그들이 드디어 한국에 온다.

그들은 한국의 인터넷 환경에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 과연 국내 포털 업계에 <구글만의 색깔>을 전방위로 밀어 붙일 것인가 또는 <한국의 색깔>을 구글에서 다소 채용할 것인가. 구글의 업무 환경이 한국에 그대로 적용된다면, IT 업계에 얼마나 소란스런 이직 열풍이 불까. 너무나도 궁금한 것들이 많고 기대되는 바도 크다.

NHN에서 근무하고 있는 지인의 말에 의하면 NHN은 (검색 부문 Market Share의 격차 탓인지는 모르겠지만) 근본적 경쟁자를 다음이 아닌 구글로 바라보고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 한다. 그렇다면 구글을 경쟁자로 삼은 국내 1위 검색서비스와 이미 포화상태인 한국 검색시장에 전격 뛰어드는 세계 1위 검색서비스의 진검 승부가 불가피해진다.

앞으로 벌어질 상황은 매우 흥미롭지 않을까? 어찌보면 구글의 한국 진출은 더 이상 뛰어 넘을 대상이 없던 NHN에게는 무엇보다 좋은 기회일 수 있다. NHN 입장에서는 직원들에게 1) 구글은 우리의 주적이다. 2) 우리는 최상의 업무환경을 가졌다. 3) 결국 이번에도 우리가 승리할 것이다. 는 세가지 생각을 명확히 주지시킬 수 있다면 직원들의 동기부여 측면에서 매우 큰 자극이 될 것이다.

개인적으로 나는 구글코리아의 등장이 한국의 IT 업계 전반에 걸쳐 큰 자극제가 될 것이라 믿는다. 적어도 전반적으로 웹표준에 가까워지고, 전반적으로 사용자가 서비스 기획의 중심이 되며, 전반적으로 보다 시맨틱해지는 방향으로 말이다. 쉽게 설명하자면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용어로부터 불과 반년 사이에 흔한 마케팅 용어로 전락해버린 한국에서의 <웹2.0>에 다시 본질적인 의미를 되살려줄 원군이랄까.

구글코리아. 나는 그래서 그들의 등장 소식이 여전히 반갑다.

우리 모두, 10월 10일을 기대해 봅시다 :D

Posted by 미스타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떡이떡이 2006.09.30 08: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월척이 아니라 기자들에게 일괄적으로 기자간담회 초청장이 온 것이랍니다.^^

  2. tot 2006.09.30 1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꺼 구글이 머가 좋다는거지 우리도구글을 뛰어 넘자.

  3. 구글 ㅉㅉ 2006.09.30 2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 엎어버려라. 구글 공화국이 되어 보자.

  4. trendon 2006.10.02 0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은 모르지만 한국이 조금 독특한 나름의 체계가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을 해보는데 주인과 커다란 전략을 구상하는 사람을 제외하고는 전부 한국인을 고용하지 않을까 싶네요. 만약 뭔가 서비스를 만들 생각이라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