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새 하얀거탑을 즐겨 보는데.. (요새 만나는 많은 IT 업계 '남성' 들은 이 드라마를 즐겨 보시더라..)
대사가 꽤나 구성지다.

하얀거탑 명대사만을 뽑아 놓은 글도 돌아다니는데 그 중에 인상적이었던 구절을 적어 내 위자드에 적어 놓았다.

외과 의국 오른팔들이 장준혁에게 "과장님 따라가려면 어떻게 해야합니까?" 물으니 장준혁의 대답.

"어떻게라는 생각을 버려.
조건없어. 무조건이야.

쉬지말고, 놓지말고 끝까지 붙어.
그럼 결국 내것으로 만들수 있어."


그래. 장준혁이 말마따나
쉬지말고, 놓지말고 끝까지 붙어보자.

(거머리가 되어볼까..-_-;)

지금이 폭풍전야라는 말도 들리던데..
폭풍을 몰고오실 분들.. 우리 모두 화이팅입니다~ :)


Posted by 미스타표

댓글을 달아 주세요

SMOKING GUN

살며 사랑하며 2007. 2. 28. 16:02
옛날 각본/감독/배우 시절 만들었던 부끄러운 작품
근 2년만에 테입에서 뽑아내 나도 UCC로 하나 발굴해봤다..ㅎㅎ

추운 겨울 무거운 장비를 이끌고 강원도 평창까지 가야 했던, 힘들었지만 좋은 추억



*^^* 즐감상 *^^*

Posted by 미스타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고율 2007.03.01 02: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하하 완전 웃었어여. 근데 농담 아니고 진짜 데뷔하셔야겠삼. ㅋㅋㅋ

  2. z8 2007.03.02 1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여배우가 얼핏보면 박지윤 닮은 거 같네요... (◀ 걸려라~ 파닥파닥)

  3. 中文域名 2007.06.06 18: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하하 완전 웃었어여. 근데 농담 아니고 진짜 데뷔하셔야겠삼. ㅋㅋㅋ

  4. 재서기 2007.10.25 10: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연기들이 그냥 +_+ 대단하신데요 ㅋ

이 사람들이 집에 안간다.

정작 나는 할 일이 없지만서도 혼자 집에가서 자기도 그렇고 해서 살짝 졸다 사진이라도 남겨논다.
디카도 없어 나의 30만 화소짜리 난감한 폰카로. 그래도 찍고보니 그럭저럭 괜찮다. :)


베타 #3.6
외부에서 보기엔 변화가 크지 않기에 버젼은 0.1 올라가는데 그치지만,
사실 그 안에서의 노력은 정말이지 만만치가 않다.

위젯 하나가 빛을 보기 위해서는 지금 이 시각 노력하는 저들
한 사람 한 사람이 오랜 인내의 과정을 거쳐야만 한다.

Posted by 미스타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Xeph 2007.01.21 20: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모두 고생하시네요 ^^

  2. laziel 2007.01.23 0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몸은 좀 어떠신가. 힘내셍 :D

  3. daffy 2007.02.01 09: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상의 날개를 펼칠 그 날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 힘내세요.

  4. 사쿠 2007.02.03 0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내시길 빕니다..:D

  5. funny4u 2007.02.11 04: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두 고생이 많으시군요~
    힘내세요, 아자!

  6. jclove0152 2007.02.13 1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생 안 하며..일하는 사람이 어딨겠습니까만..
    정말 힘든곳에서 열심히 일하시네요..

  7. 형기의 자료공간 2007.02.21 2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생이 많으신데요..
    제가 보기에 위자드웍스의 사이트는 web 2.0 트랜드를 추가하는 것이나 방향성은 맞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용자들이 관련 매니아 분들로 여겨지는데요..
    시장성이 있을지는 의문이네요..

    이부분은 사장님께서 고민하셔야 할 부분일 것 같습니다.
    걱정되서 한말씀 드렸습니다.